삼성-애플 국내 '2차전'서 삼성 패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와 애플의 국내 특허 소송 2차전 결과, 삼성이 패소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제13 민사부는 삼성전자가 애플을 상대로 낸 특허침해금지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이날 법원은 "삼성이 제기한 특허 침해 3건이 모두 진보성이 없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삼성은 애플 아이폰4S와 아이패드2가 자사의 ▲화면 분할에 따른 검색 종류 표시 방법 ▲가로·세로 화면 회전 상태에 따른 유저인터페이스(UI) 표시 방법▲단문메시지(SMS)와 사진 표시 방법 등 상용 특허 3건을 침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삼성은 이에 따른 손해배상액으로 1억원으로 우선 청구한 바 있다. 이번에 법원이 애플의 특허 침해를 인정할 경우 청구액 규모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었다.
한편 법원은 원고 패소 결정과 함원은 삼전자가 이번 소송 비용을 모두 부담하라고 판결했다.

앞서 지난
8월 서울중앙지법은 삼성전자와 애플이 상대방을 제소한 특허 소송에서 애플이 삼성전자의 통신 표준특허(2건)를, 삼성전가 애의 상용특허(바운스백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시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