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과 나의 대출이자 다른이유,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에 소개할 K씨와 L씨, 비슷한 의도였지만 결과는 대조적이다.

# 강남구에 살고 있는 K씨는 2년 전에 주택을 구입하면서 4억 원 대출을 연4.8%로 받았는데 최근 대출금리가 낮아진 것 같아 H씨는 늘 하던대로 가까운 은행을 찾았다. 그런데 은행담당자가 ‘아직 연4%대 정도이고, 중도상환수수료가 있으니 그냥 두세요’ 라고 해서 그런 줄 알고 그냥 집으로 왔다. 그런데 옆집에 사는 L씨는 며칠 전에 연3.02%로 담보대출갈아타기를 하여 연간 400만 원 이상 이자를 줄였다고 한다. 도대체 L씨는 어떻게 연 3.02%를 찾았을까.

최근 저금리 분위기로 인해 K씨나 L씨처럼 기존에 받아두었던 담보대출을 이자싼 곳, 최저금리은행으로 갈아타기를 하려고 알아보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근데 K씨처럼 주거래 은행을 방문해도 만족할만한 금리의 상품으로 바꾸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 반면, L씨처럼 금방, 제일 저렴한 금리의 담보대출상품을 찾아 갈아타기를 하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한 은행별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의 관계자는 “저렴한 금리로 주택을 담보로 대출갈아타기를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도 대출이자가 싼 은행을 빨리 찾는 것이다” 라고 전하면서 “L씨가 K씨와는 다르게 최저금리은행을 빨리 찾아서 금리를 낮춰 이자를 줄일 수 있었던 것은 바로 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를 활용했기 때문”이라 강조했다.

이어 "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에서는 단순히 대출금리만 비교해주는 것이 아니라, 전문상담원이 상황에 맞는 최적의 조건(상환기간, 상환방법, 중도상환수수료율, 비용 등)을 찾아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가장 빨리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주고 있다는 점도 장점"이라 덧붙였다.

이곳을 이용해봤다는 사람은 “예전부터 주거래은행이나, 가까운 은행을 통한다고 하더라도, 은행마다도 금리가 틀리고, 같은 은행도 지점마다 금리우대를 천차만별로 해주다보니 위와 같은 금리현황을 소비자들이 웬만큼 은행이나 보험사 등 금융사를 직접 방문하거나, 상담 받지 않고서는 제일 낮은 금리의 은행이나 지점을 찾기는 쉽지 않은데, 금리비교서비스는 상담신청 후 10~30분 내에 최신 금리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웃과 나의 대출이자 다른이유,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특히 주택이나 아파트를 처음 구입하는 신혼부부같은 소비자들은 담보대출을 처음 접해보기 때문에, 자신들에게 맞는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쉽지 않다. 

은행도 은행이지만, 그 종류도 생애최초주택구입자금대출부터, 주택금융공사U보금자리론, 아파트매매잔금, 분양잔금, 경락잔금, 전세자금·전세보증금대출 등으로 다양하여 제대로 비교해보지 못하고 선택하게 되면, 자칫 생각보다 많은 이자를 몇 년 동안 지출해야 할 수도 있다. 

한편 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뱅크아파트’ (http://bankapt.com) 는 홈페이지를 통해 시세조회 후 상담신청하거나, 간편상담신청접수, 또는 070-8785-8812를 통한 전화접수를 통해 온·오프라인 10년 이상의 전문상담사들의 무료상담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