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새 행장에 김주하 부사장 유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기 농협은행장에 김주하 농협금융지주 부사장이 유력시되고 있다.
 
신충식 농협은행장은 임기를 모두 채우지 못하고 조기 퇴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농협금융지주는 12일 자회사임원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를 열고 김주하 부사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추위는 농협중앙회장이 추천한 1명, 농협금융 회장이 추천한 집행간부 2명, 이사회가 추천한 사외이사 2명으로 구성됐다.
 
김 부사장은 경북 예천 출신으로 대창고와 숭실대 법학과를 나왔다. 또 농협 남대문기업금융지점장, 금융기획부장, 심사부장 등을 지내 농협에선 '금융통'으로 꼽힌다.

농협은행은 오는 13일 이사회를 열어 김 부사장을 차기 행장으로 내정하고, 곧바로 주주총회를 개최해 정식 선임한다.

농협은행은 김 부사장이 행장 내정자 신분으로서 부행장, 영업본부장, 부서장 등의 인사를 올해 안에 모두 마칠 계획이다.

신충식 행장은 인수·인계에 따른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기 퇴진하고 김 내정자가 내년 1월부터 행장직을 수행한다. 신 행장의 임기는 내년 3월1일까지다.

농협은행이 행장을 조기 교체한 배경은 수익성을 하루빨리 개선하고 신·경 분리 이후 농협금융의 주력 계열사로서 농협은행을 본궤도에 올려야 하기 때문이다.

임종룡 농협금융 회장은 이날 임추위 개최에 앞서 "농협은행의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경영을 위해서는 새로운 진용을 연내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농협캐피탈 대표는 올해 말, 농협선물 대표는 내년 2월, 농협생명, 농협손보, 농협증권, 농협자산운용 대표는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된다.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