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3.3㎡당 1천만원 이상 전세 가구수 크게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셋값 상승세가 지속됨에 따라에서 3.3㎡당 전세가가 1000만원이 넘는 아파트 가구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12월 2주 기준 서울 3.3㎡당 전가 1000만원 이상 가구수는 32만5253가구다. 이는 조사대상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118만4586가구의 27.46%에 해당한다.

5년 전인 2008년 12월 3만8450가구와 비교하면 28만6803가구, 작년 같은간에해서는 6만3794가구가했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가 7만8147가구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초구 5만3184가구, 송구 5만623가구, 양천구 2만6035가구, 성구 1만8456가구, 마포구 1만4757가구, 용산구 1만4039가구 등의 순이었다.

조은상 부동산써브 팀장“국내 경기 회복이 더디게 진행되고는데다 아파트 매매가 하락세가 이어지며 매매 기피 현상이 발생, 전세로 수요가 몰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며 “최근 전세난으로 인해 전세 재계약증가하면서 전체적인 전세 물건이 부족해 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