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루머' 신지 수사의뢰, 여성으로서 참을 수 없는 수치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혼성 3인조 그룹 코요테 멤버 신지가 최근 불거진 여자 연예인 성매매 루머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지 소속사 ITM 측은 17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신지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누리꾼을 처벌하기 위해 용산경찰서에 수사를 의뢰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이 아닌 내용의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퍼지고 있어 신지 당사자의 명예가 심각히 훼손되고 있다. 악의적인 루머을 유포한 범인을 찾아달라는 내용의 수사의뢰 공문을 서울 용산경찰서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당사자인 신지는 한 여성으로서 참을 수 없는 참담함과 수치심을 느끼고 있고 신지의 가족들도 고통스러워하고 있다"며 "코요태의 신곡을 내고 활동 중인 신지가 허위 사실이 유포되면서 활동에도 상당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고 강력한 대응을 할 것임을 알렸다.


한편, 신지 외에도 성매매 루머에 휩쓸려 홍역을 앓고 있는 여자 연예인은 배우 이다해와 개그우먼 조혜련이 있으며, 이다해는 지난 13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조혜련은 지난 16일 서울 마포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했다.

<사진=OBS TV, '독특한 연예뉴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