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애니 ‘넛잡’ 사상 최대 규모 북미 개봉...내년1월3000개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 이하 문체부)는 국산 애니메이션 ‘넛잡(The Nut Job)’이 사상 최대 규모로북미지역에서 개봉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넛잡’은 순제작비 450억원이 투입된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 북미 현지 배급은 배급사 오픈로드를 통하게 되며 내년 1월 17일 북미 지역에서 3,000개관 이상에서 개봉될 것으로 예상된다.

‘넛잡’은 지난 2010년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 애니메이션 본편 지원작으로 선정되어 6억원을 지원받아 지난 4년 동안 캐나다와 공동으로 제작한 작품이다.

특히 85억 원을 정부에서 출자한 투자조합으로부터 조달하는 한편, 콘텐츠 분야에서는 이례적으로 수출입은행에서 70억 원, IBK 기업은행에서 10억 원을 융자받아 제작비와 P&A 비용으로 충당함으로써 새로운 재원 조달 모델을 제시했다.

국내 제작사인 레드로버(대표 하회진)의 관계자는 "‘넛잡’은 겨울을 나기 위해 도시의 땅콩가게 습격에 나선 다람쥐 설리와 친구들의 모험을 담은 작품으로,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들이 더빙을 담당하여 해외에서도 이슈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넛잡’의 주요 캐릭터들이 싸이 캐릭터와 함께 ‘강남스타일’을 부르고 춤을 추는 장면이 마지막을 장식함으로써, 글로벌 애니메이션과 케이 팝(K-Pop)이 절묘하게 조합된 융합콘텐츠의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이번 ‘넛잡’의 북미지역 개봉을 계기로 새 정부에서 5대 킬러콘텐츠의 하나로 육성키로 한 애니메이션을 핵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다각적인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

이를 위해 올해 총 172억 원 규모였던 애니·캐릭터산업 지원 예산을 내년에는 224억 원 수준까지 확대할 예정이며, 특히 영‧유아용에 치중된 애니메이션산업의 다변화를 위해 가족용 애니메이션 제작 지원을 강화하고, 신규 해외시장 개척 지원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넛잡’ 국내 개봉은 북미 개봉 한주 뒤인 내년 1월 29일로 예정되어 있으며, 언론시사회는 1월 중순 경에 개최될 계획이다.
▲제공=문화체육관광부 보도자료
▲제공=문화체육관광부 보도자료
 

  • 0%
  • 0%
  • 코스피 : 3214.81하락 34.4909:22 05/11
  • 코스닥 : 980.80하락 1209:22 05/11
  • 원달러 : 1117.70상승 3.909:2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09:22 05/11
  • 금 : 66.74상승 0.8409:22 05/11
  • [머니S포토] 광화문포럼, 목 축이는 정세균 전 총리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광화문포럼, 목 축이는 정세균 전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