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검찰총장 "무관용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진태 검찰총장이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해 단호히 대처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17일 김 총장은 대검 주례간부회의에서 "이번 철도 파업은 어제 공안대책협의회에서 밝힌 대로 명백한 불법파업"이라며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그 피해도 심대한 만큼 무관용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일선에서는 기관장을 비롯한 간부들이 분규 해소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각 지자체장, 유관기관, 각종 시민단체 등과 적극 협조해 파업의 위법성과 참가자들이 받을 불이익을 주지시켜 달라는 것이다.

또한 김 총장은 "철도노조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국민의 불편과 산업계에 미치는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면서 "정부도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검찰이 중심을 잡고 엄정한 법집행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혼란을 틈타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훼손하거나 위해를 가하려는 세력이 있다면 더욱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전날 불법파업 핵심 주동자 10명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하는 등 강제수사로 전환했다.

서울지방경찰청도 17일 오전 전국철도노조 본부와 철도노조 서울본부, 철도해고자투쟁위원회 등 3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