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노조 18일부터 파업…교통대란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지하철노조가 18일 오전 9시부터 철도노조 파업에 동참한다.

서울지하철노조는 17일 회사 측과 퇴직금 삭감 보상 등에서 의견차로 인해 예고했던 대로 18일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서울지하철노조는 코레일과 함께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의 노조다. 서울메트로가 파업에 들어간 것은 2004년 이후 9년여 만이다.

서울지하철노조의 파업이 현실화되면 수도권 주민들의 서울 출퇴근에 심각한 상황에 처해지게 된다. 지하철 1~4호선은 인천과 부천을 비롯해 성남, 일산, 과천, 의정부, 광명 등 주요 수도권과 서울을 연결시키는 중요한 교통수단이다. 특히 지하철 1·3·4호선의 공동운영자인 코레일은 이미 지난 16일부터 지하철 3호선 대화∼삼송 구간을 20% 감축 운행해 일산지역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지하철노조 18일부터 파업…교통대란 예고
▲사진 = 뉴스1 유승관 기자

지하철노조 파업에도 당장 1~4호선 운행 횟수가 줄지는 않는다. 서울시는 필수 유지업무와 대체인력 근무자를 투입해 24일까지 정상적으로 열차를 운행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파업이 장기화되면 상황이 달라진다. 성탄절인 25일 이후에도 파업이 계속되면 운행 횟수가 줄기 시작한다. 심야 운행 시간도 오전 1시에서 자정으로 단축되고 하루 열차 운행 횟수도 6.4%(2423회→2268회) 감소한다.

서울시는 이를 대비해 시내버스 막차 시간을 종전 0시30분에서 1시간 연장하고 마을ㆍ광역버스 막차시간도 탄력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내년 1월1일까지 파업이 해결되지 않으면 열차 운행은 평상시보다 70% 선으로 줄어든다.

한편 이번 파업에는 이미 파업을 예고했던 서울메트로 1노동조합인 서울지하철노조(민주노총 소속)는 물론 2노조인 서울메트로지하철노조(국민노총 소속)도 참여한다.

서울메트로지하철노조는 17일 자체 결의대회를 열고 파업 동참을 결의했다. 서울메트로지하철노조 측은 "18일에는 현장 간부 위주로 투쟁하고 2일 차인 19일부터는 필수 유지인원을 제외한 전 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