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증시 거래대금 958조…2006년 이후 최저 금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유가증권시장에 거래대금이 1000조원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848조4000억원을 기록한 2006년 이후 7년 만에 최저 금액이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코스피의 거래대금은 상반기에 506조5000억원, 하반기(12월17일까지) 452조2000억원으로 총 958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증시 거래대금은 2007년(1382조7000억원), 2008년(1287조원), 2009년(1466조2000억원), 2010년(1410조4000억원), 2011년(1702조원), 2012년(1196조2000억원)으로 1000조원을 넘었다.

하지만 올해는 아직 주식시장 폐장일이 남아있지만 미국 연반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양적완화 축소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어 1000조원을 넘기 어려울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35.06하락 18.2611:43 05/17
  • 코스닥 : 964.25하락 2.4711:43 05/17
  • 원달러 : 1132.50상승 3.911:43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1:43 05/17
  • 금 : 65.26하락 1.311:43 05/17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접견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정상회담으로 백신 불안해소 기대"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