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증권, 조직개편…해외 및 신사업 전략기능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DB대우증권은 18일 해외 및 신사업 전략기능 통합을 통한 CEO 직접 경영체제 강화, 신속경영 제고, 관리부문의 중복기능을 통합한 조직 슬림화를 골자로 한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KDB대우증권은 조직 내 산재된 전략기획 및 해외사업·신사업 등 전략적 기능을 통합해 CEO 직할 ‘전략기획본부’를 신설, 전략적 해외진출을 통한 신사업 발굴과 해외거점 관리 기능을 강화했다.

국내와 해외사업 전략에 대해 CEO가 직접 관장함으로써 의사결정의 신속성도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관리부문 내 유사 기능을 통합해 4개 본부를 축소함으로써 조직 슬림화를 추진하는 한편 ‘HR본부’를 신설해 조직 내 인력 효율성 제고를 도모했다.

KDB대우증권 관계자는 “전략적 기능 강화와 속도경영 제고는 물론 조직효율성 확대를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며 “조직의 내실화를 다지고 시장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6개 부문·총괄, 29개 본부에서 5개 부문·총괄, 26개 본부로 재편됐다.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