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전 대통령 까르띠에, 3200만원 낙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두환 전 대통령 까르띠에, 3200만원 낙찰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가 갖고 있던 까르띠에시계가 3200만원에 낙찰됐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전 전 대통령의 미납추징금 회수를 위해 입찰을 실시했던 시계와 보석 112점이 9600만원에 낙찰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캠코에 따르면 감정가 1000만원의 까르띠에 100주년 한정판매 시계 4점은 3200만원에 낙찰됐다. 또한 감정가 5800만원의 보석 108점은 6400만원에 팔렸다.

앞서 캠코는 지난 11월1일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공매의뢰를 받은 전 전 대통령의 시계와 보성을 16일부터 18일까지 전자공매시스템 온비드에 내놨다.

이번 공매는 조회수가 5000건에 이를 정도로 관심이 높아 낙찰가도 감정가가 감정가를 뛰어넘었다.

이번에 진행된 공매의 매각대금은 전액 국고로 귀속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