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규제 강화…결제불이행 시 미수 동결 조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거래소는 19일 공매도 시 결제일까지 주식을 채워 넣지 못하면 미수 동결 조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공매도 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기존에는 위탁자의 '고의 또는 중과실'로 이한 결제 불이행시에만 미수동결 조치가 가능했으나 이제는 '과실'만 있어도 조치가 가능해졌다.

이로써 최근 6개월간 미납일수가 5일 이상이고 누적 결제부족 금액이 10억원을 넘으면 무조건 미수동결계좌로 지정된다.

공매도 결제 불이행으로 미수동결계좌로 지정되면 이90일 동안100% 증권사에 납입해야 매도가능하게 된다.

공매도 개선방안은 2014년 1월2일부터 시행된다.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