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례문 소나무 국적' 유전자 분석...3주 정도 소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화재청은 지난 11일 일부 언론에 보도된 ‘숭례문 기둥에 러시아 소나무 썼다’는 기사 내용과 관련,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과학적 분석을 수행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은 국립산림과학원에 벌채하였던 현지의 금강송(강원도 삼척 준경묘)과 숭례문 복구에 사용된 부재의 샘플을 채취하여 동일 수종 여부에 대한 유전자 분석을 의뢰 중이며, 충북대학교 산림과학원의 나이테 분석을 통하여 동일 수종 여부도 함께 확인할 예정.

한편 분석작업은 약 3주 정도의 기간이 소요되며, 문화재청은 이 분석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