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라공주, 종영 1회 앞두고 이번엔 ‘아기 아빠 찾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실망시키지 않았다. 종영 1회를 앞두고 있는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가 19일 149회 방송분에서 여주인공 오로라가 낳은 아기의 아빠를 두고 설전을 벌이는 장면이 방송됐다.

오로라(전소민 분)와 시누이의 갈등은 오늘도 역시 끝나지 않았다. 이날 방송에서 오로라의 전 시누이 황시몽(김보연 분)은 오로라가 낳은 아기가 오로라의 전남편이자 자신의 동생인 황마마(오창석 분)의 어릴 때 모습과 똑같다며 무작정 아기를 뺏으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로라는 황마마와 이혼한 후 뒤이어 설설희(서하준 분)와 재혼했으며, 현재 황마마는 교통사고로 사망한 상태다. 이후 임신 사실을 알고 기뻐한 오로라가 아기를 낳고 행복한 가정을 꾸려나가는 모습이 기대되기도 했다.

행복도 잠시, 우연히 오로라의 아기를 보게 된 황시몽이 “마마 애다. 마마 어린 시절과 똑 닮았다”고 확신하게 되면서 둘 사이의 갈등에 또다시 불이 붙었다. 이에 황시몽은 곧바로 오로라의 시댁에 갑작스레 찾아가 아기를 빼앗아 오기 위해 육탄전을 방불케 하는 난동을 부렸다.

오로라가 낳은 아기의 아빠는 끝내 공개되지 않고 미궁 속에 빠졌다. 황시몽이 황마마의 아들이라 확신하며 아이를 돌려달라고 하자 오로라는 “못 준다. 내가 낳았으니 내 아기다”라고만 말할 뿐, 누구의 아기인지 밝히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오로라공주’는 오는 12월 20일 150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방영 내내 황당한 극전개와 배우들의 연이은 하차로 일일연속극의 ‘뜨거운 감자’로 등극했었다. 또한, 마지막 촬영을 끝낸 ‘오로라공주’ 제작진은 지난 18일 화기애애한 종방연 모습을 공개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사진=MBC ‘오로라공주’>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