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그대 표절 의혹, 만화 '설희' 두고 맞다VS아니다 '갑론을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참신한 시나리오로 큰 화제를 모았던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만화 ‘설희’와 내용이 비슷하다는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만화가 강경옥씨는 20일 오전 자신의 블로그에 ‘별에서 온 그대’가 2008년 연재를 시작한 만화 ‘설희’와 비슷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그녀는 “간단히 말해 광해군 일지는 누구나 쓸 수 있는 사실이지만, 그 사건에서 파생된 400년을 살아온 늙지 않는 사람이 현실에서 사는 법과 인연의 이야기는 내가 만들어낸 ‘설희’의 원 구성안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잡지와 포털을 거치며 힘들게 연재한 지 6년 된 작품이다. 다음 포털 연재 당시 실검에 광해군일지가 뜨기도 했다. 400년 전의 UFO 사건은 나 말고도 보지는 않았지만 [기찰비록]이란데서도 다루었고 실제사건이니 다른 식으로 풀어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이건 드라마의 분위기와 남녀 역할만 다르고 밝혀지는 순서를 바꿨을 뿐 이야기의 기둥이 너무 비슷하다. 앞으로의 전개가 다를 수 있다느니 디테일한 부분이 다르다느니의 문제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강경옥씨는 “<설희>는 지금 연재를 계속하고 있는 상황인데다 저 드라마를 본 사람들이 과연 이걸 어떻게 생각할까는 불편한 문제가 있다. 예전에 드라마 문의도 있었지만 완결이 나질 않아 미뤄진 일들이다. 지금 이 상황에서 <설희>의 이야기를 드라마로 만든다면 내가 표절한 게 되나?”라고 반문했다.


또 “전에 <울어도 좋습니까>란 영화도 제목의 동명문제로 법정으로 가야하나 했는데 마침 그 소식을 접한 영화사 측에서 먼저 연락와서 좋게 합의하고 끝낸 경우도 있었다. 원래 사실을 적시해도 소송거리가 되는 세상이니 이 글도 문제 삼을지 모르지만 혹 벌금 정도는 물더라도 뭐가 문제인지 제대로 짚어줄 수 있다”고 밝혔다.


미자막으로 강경옥씨는 “조용히 살고 싶었지만 이런 상황에 입 다물고 가만히 있는 것은 매체를 3번 옮기며 성실히 해 온 내 작품과 <설희> 독자들에게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떤 결과과 되든간에. 데뷔한 지 28년인데 이렇게 골치 아픈 일이 생길 줄이야”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표절 의혹에 대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일부 ‘설희’의 독자들은 “강 작가님의 말처럼 내용 유사성은 있다. 분명 이 부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해명이 필요한 부분이다”, “강 작가가 조심스럽게 내용을 정리했고, 다른 점과 유사성을 명시한 만큼 ‘별그대’ 측도 이에 대해 확실한 답변을 해야할 것”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반면 일부 ‘별그대’ 팬들은 “강 작가의 작품이 드라마로 제작된다고 해서 ‘별그대’ 유사성을 따지기에는 전개상 다른 부분이 있다”, “아직 연재가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미 드라마가 시작됐는데 특정한 설정만을 두고 표절이라고 말하긴 어렵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SBS, 강경옥씨 블로그>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