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위기 벗었다… 채권단 신디케이트론 지원 합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진해운 위기 벗었다… 채권단 신디케이트론 지원 합의
한진해운에 대한 3000억원의 신디케이트론 지원이 사실상 합의됐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하나은행, 우리은행, 농협은행 등 4개 채권은행은 한진해운에 3000억원의 신디케이트론을 지원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산업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은 이미 지원을 확정했으며 농협은행은 이날 오후 여신심사위원회(여심위)를 진행하고 있다. 채권은행별 지원 규모는 산업은행 1200억원과 하나은행, 우리은행, 농협은행 각각 600억원이다.
 
대한항공과 한진해운은 전날 자산 매각 등으로 취약한 재무구조를 개선한다는 계획을 나란히 발표했다.

대한항공은 에쓰오일 지분과 노후 항공기, 부동산 등을 매각해 3조5000억원을 확보한다는 강도 높은 자구개선책을 내놓으면서 한진해운을 추가 지원하는 방안도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8:01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8:01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8:01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8:01 11/29
  • 금 : 1740.30하락 13.718:01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