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대상, 자녀 나이 6세→8세로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앞으로 육아 휴직을 신청할 수 있는 자녀 연령 기준이 올라간다. 현행 만 6세 이하로 돼 있는 기준이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로 상향될 전망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20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남녀고용평등과 일 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초등학교 1, 2학년 자녀를 둔 이른바 '워킹맘'도 휴직 후 자녀를 돌볼 수 있게 됐다.

개정안은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본회의를 통과하면 즉시 시행되며, 혜택을 볼 수 있는 대상은 250만여 가구로 추정된다.

쌍둥이 등 다태아를 출산한 경우에는 출산 휴가를 현재보다 30일 늘려 120일까지 보장하는 법안도 환노위를 통과했다.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5:32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5:32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5:32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5:32 09/23
  • 금 : 73.30상승 0.415:32 09/23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