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수도권 전철 운행 추가 감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철도노조 파업이 3주째로 접어들면서 KTX와 수도권 전동열차 운행편이 추가로 감축된다.

23일 코레일에 따르면 평소 하루 200회를 운행하던 KTX는 146회로 줄어 운행률이 73%까지 떨어진다. 또 91.6% 수준이던 수도권 전동열차 운행률도 85.7%로 떨어진다. 새마을,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은 65.6%에서 61.2%로 추가 축소된다.

이외에 통근열차는 60.9%, ITX-청춘은 63.6%로 줄어든다. 화물열차는 30.1%로 크게 낮아진다.

23일은 특히 경부선 대구역과 지천역 사이 상행선에서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작업용 열차가 궤도를 이탈하는 사고로 인해 상행선 열차가 30분 량 지연되고 있다.

사고 이후 상행선이 불통돼 대구~지천역간 상하행 열차가 하행선로로 단선 운행 중이다. 코레일은 오전 9시30분께 현장이 복구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