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발주 외국계 부품업체 5곳 담합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기아자동차가 발주한 차량부품 입찰 과정에서 조직적으로 담합한 혐의로 외국계 부품업체 5곳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덴소코리아 일렉트로닉스 등 일본 덴소 계열 3개사와 보쉬 전장,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일렉트로닉스 등 총 5개 외국 부품업체를 적발해 과징금 1146억원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덴소와 콘티넨탈은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현대·기아차가 발주한 21개 차종의 미터장치 입찰에 참여하면서 입찰가격과 낙찰 예정자를 사전에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보쉬 전장과 덴소는 2008년부터 2009년까지 6개 와이퍼 시스템 입찰에서 담합한 혐의로 적발됐다.

이들 기업은 유선전화 등을 통해 낙찰 예정자를 미리 정한 뒤 이른바 ‘들러리 업체’를 세워 5%가량 높은 견적가격을 제출해 수주는 돕는 방식으로 담합을 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담합 대상이 된 부품이 들어간 현대·기아차 차량은 1100만대에 이른다고 공정위는 덧붙였다. 이 같은 입찰 담합을 거치면 와이퍼의 경우 낙찰가격이 5.4%에서 8.5% 상승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