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비전 '티빙' 앱, 뭐가 달라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헬로비전 '티빙' 앱, 뭐가 달라졌나?
CJ헬로비전(대표 김진석)은 ‘TV 보다 나은 티빙’(Better than TV, tving)이라는 콘셉트에 맞춰 ‘티빙’ 안드로이드 앱을 개편했다고 23일 밝혔다.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UX)과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구현한 것이 이번 앱 개편의 핵심이다.

최근 LTE와 LTE-A 등으로 통신망이 고도화되고 동영상 스트리밍 기술이 날로 발전하면서 ‘모바일 스크린족’이 증가 추세에 있다.

스마트폰·태블릿·PC·TV 등에서 모두 이용 가능한 ‘티빙’ 역시 최근 스마트폰과 태블릿에서의 VOD 구매·시청 비중이 높아지고 있으며, 이에 CJ헬로비전은 모바일을 중요한 전략 거점으로 삼았다.

CJ헬로비전에 따르면 현재 티빙의 모바일 VOD 구매 비중은 72%, 시청 점유율은 82%로 PC의 각각 28%, 18%를 크게 앞선다.

사 측은 향후 모바일TV가 기존 TV의 대체제인 ‘세컨드 스크린’이 아니라 ‘퍼스트 스크린’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고 이번 개편을 통해 고객의 모바일 경험 가치를 한층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모바일이라는 범주를 단순히 디바이스 개념으로 국한 짓지 않고, ‘손 안’이라는 의미로 넓혀 이동성을려하는 동시에 라이프스타일까 담아내겠 포부다.

이번 개편의 주된 초점은 최대한 ‘손맛’을 살려 이용 편의성을 개선하는데 맞췄다는 설명이다. 새로운 티빙 앱은 손 끝으로 화면을 움직이면서 ‘시청-탐색-검색’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상호 유기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메인 화면에서 손가락으로 좌우로 밀어 메뉴를 찾고, 시청 중에도 같은 동작으로 다른 채널이나 관련 VOD를 탐색하는 식이다.

영상을 보다가 서비스를 이탈했을 때 다시 화면을 로딩하면 이전에 봤던 시청 채널이 바로 재생되는 ‘TV모드’ 기능도 다른 모바일TV 서비스와 차별화되는 점이다. 메인화면에서 콘텐츠를 검색해 채널에 들어가기까지의 복잡한 동선을 없애고 ‘TV를 틀면 껐던 채널이 나오는’ TV의 이용 행태를 반영했다.

휴대폰 이용 화면에 티빙을 띄워놓고 TV를 보면서도 웹서핑이나 카카오톡 대화를 동시에 할 수 있는팝업모드’나 TV 시청이 어려운 경우 라디오처럼 TV를 켜놓고 들을 수 있는 ‘라디오 모드’도 탑재됐다.

좁은 모바일 기기 화면에 맞춰 풍부한 콘텐츠를 타일형으로 배치해 보기 좋게 디자인한 점도 특징이다. 모바일을 통한 VOD 소비가 늘어나는 추세에 따라 13만편에 달하는 티빙 VOD를 자연스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슬라이딩 시스템’을 고안했다. CJ헬로비전은 이용자 혜택을 배가시키기 위해 무료 콘텐츠 노출을 이전보다 극대화했다.

또한 좋아하는 콘텐츠에 관심을 표현하는 ‘팬(Fan)’ 기능을 도입, 개인화 분석에 기반한 콘텐츠 추천·알림 서비스를 제공하며 ‘스마트 프로필’ 카드로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사용자들과 교류하는 것도 가능하다.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