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사릉·태릉 옆 강릉. 2014년부터 개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릉 봉분 전경(제공=문화재청 보도자료)
▲강릉 봉분 전경(제공=문화재청 보도자료)
문화재청은 국민의 문화유산 향유의 폭을 넓히기 위하여 내년 1월 1일부터 사릉(단종 비 정순왕후 능)과 강릉(명종·인순왕후 능)을 개방한다고 26일 밝혔다.

사릉(思陵)은 경기도 남양주에 자리한 단종 비 정순왕후(定順王后)의 능이다. 1973년 처음 문을 열었으나 관람수요가 적어 1980년 다시 공개를 제한했다.

그후 문화재청은 관람로와 안내판을 정비하는 등 관람환경을 조성하여 올해 1년간 사릉을 무료로 시범개방하였고, 그 결과 관람만족도가 높아 전면개방하기로 결정하였다. 또 조선왕릉의 수목, 야생화, 서식 동물 등 생태적 가치를 국민과 공유하기 위하여 사릉 내에 ‘조선왕릉 자연생태 학습장’을 조성하여 사릉 개방과 함께 개관한다.

또 강릉(康陵)은 명종과 비 인순왕후(仁順王后)가 묻힌 곳으로 명종 모후 문정왕후(文定王后) 윤씨의 태릉(泰陵)과 나란히 위치하고 있다. 그동안 태릉선수촌으로 인하여 태릉과 강릉 사이 동선이 단절되고 강릉의 일부지역은 선수촌 건물로 훼손되어 공개를 늦춰왔는데 태릉을 찾는 관람객의 강릉 관람요구에 부응하여 편의시설 설치와 문화재 정비를 마치고 문을 열게 되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조선왕릉 공개제한지역 개방 이행계획(Road Map)’에 따라 공개가 제한된 조선왕릉을 단계적으로 개방할 계획"이라며 "2014년 사릉(思陵)과 강릉(康陵)의 개방을 시작으로 2019년까지 총 10기의 능·원·묘를 추가 개방하고, 장기적으로는 진입공간 확보조차 어려운 13기를 제외한 총 107기를 국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