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먹거리도 '고급화'바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닥터독
▲사진제공=닥터독
최근 방송가에서 ‘서바이벌 개쇼’를 표방하는 KBS ‘슈퍼독’과 온스타일 ‘펫토리얼리스트’ 등이 스타들의 애견을 주제로 인기를 끌면서 이 같은 반려견 중심의 다양한 콘텐츠들이 주목 받고 있다.

패션 브랜드 또한 예외는 아니다. 국내 대기업은 물론 세계적 럭셔리 브랜드들에서도 애견인들을 겨냥한 애견 전용 제품들을 속속 출시하면서 사업을 다각화 하고 있다.

MCM을 비롯, LG패션, 랄프로렌 등의 애견 의류나 캐리어, 목줄은 고급 제품을 추구하는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때문에 반려견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2030 세대를 중심으로 한 2조원규모로 추산되는 애견산업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사람 못지 않은 애견의 의식주를 위해 먹거리부터 고급 원료로 만들어진 것을 고집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관련 업계 또한 조명 받고 있다.

지난 10월 론칭한 국내 유기농 애견사료 ‘닥터독(Dr.DOG)’은 연어, 오리 등의 생고기에 20여 가지의 유기농 작물을 배합해 위장, 관절, 피부모질 개선 등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 사료를 선보이고 있다. 이후 깐깐한 소비자들 사이에서 SNS를 통해 유명세를 타면서 국내 식품 대기업의 사료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애견산업의 호조는 핵가족화와 싱글족 증가 등의 사회현상이 빚은 새로운 소비 패턴으로서 패션, 식품, 문화 등 다방면의 콘텐츠들과 맞물려 2014년에도 꾸준히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닥터독 관계자는 “TV를 비롯한 각종 미디어에서 반려견을 중심으로 한 콘텐츠가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은 소비자들의 관심과 수요가 늘었다는 것을 방증하기도 한다”며 “특히 애견사료의 경우 가장 기본적인 출발점이기 때문에 반려견을 가족처럼 아끼는 소비자들을 위해 양질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84.10하락 911:12 08/09
  • 코스닥 : 827.28하락 3.5811:12 08/09
  • 원달러 : 1306.50상승 0.111:12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12 08/09
  • 금 : 1805.20상승 1411:12 08/09
  • [머니S포토] 교육당국 "만 5세 입학, 현실적 추진 어려워졌다 판단"
  • [머니S포토] 집중호우 관련 노란색 민방위 옷 입은 野 박홍근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교육당국 "만 5세 입학, 현실적 추진 어려워졌다 판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