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서발 KTX, 앞으로 어떻게 운영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서발 KTX, 앞으로 어떻게 운영되나
지난 27일 수서발 고속철도(KTX) 법인 철도운송사업 면허를 발급한 국토교통부가 내년부터 본격적인 운용계획 수립과 인력 선발에 나설 계획이다.

30일 국토부 등에 따르면 수서발 KTX는 오는 2016년 초 개통된다. 당장 내년 1분기 직원 근로조건을 확정하고 기관사 등 필수인력에 대한 수요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수서발 KTX 운영 기에로 코레일 직원들의 파견근무 형태로 운영될 가능성이 높다. 40여명 규모의 인력이 편될 것으로 보인다. 이출범 때는 430여명까지 규모가 확대될 계획이다.

조직은 3본부 2실 8처로 운영한다. 기관사와 승무원, 본사 인력을 제외한 비핵심 업무를 아웃소싱하는 형태로 조직을 꾸릴 계획이다.

일평균 수요는 사업 첫해인 2016년 4만5900여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057.95상승 62.9711:57 02/25
  • 코스닥 : 927.62상승 21.3111:57 02/25
  • 원달러 : 1109.40하락 2.811:57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57 02/25
  • 금 : 62.89하락 0.6511:57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