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코 주재 팔레스타인 대사 금고폭발로 사망...테러증거는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체코 주재 팔레스타인 대사의 폭발사고로 인한 사망 소식이 주요 외신 등을 통해 전해졌다.

체코 경찰은 1일(현지시간) 오전 자말 알 자말 대사가 프라하 인근에있는 관저의 금고에서 발생한 폭발로 혼수상태에 빠져 프라하 군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며, 결국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안드리아 즐로바 체코 경찰 대변인은 외신에 "특정인을 겨냥한 테러 증거는 없다"며 "금고 내 오류로 폭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파편 등으로 볼때 폭발 장치가 금고의 보안장치의 일부인 것으로 보여 테러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거 덧붙였다.

팔레스타인 외무부는 "프라하에 대한 대표단을 보낼 것"이라며 "폭발의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체코 측과 협력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자말 대사의 아내는 폭발충격과 연기을 마셔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며 당시 집에 있던 아들은 부상을 입지 않았다.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