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민 폭풍눈물, 잘나가던 동기 노현정·강수정 차별대우 심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 아나운서 김보민이 과거를 회상하며 폭풍눈물을 흘렸다.

지난 1일 새해 특집으로 방송된KBS 2TV 예능프로그램 ‘맘마미아’에서 아나운서 김보민은 입사 초기 동료 아나운서였던 노현정, 강수정과의 비교로 상처받은 과거를 밝혔다.

김보민은 “입사 동기들 중 가장 돋보이던 사람은 노현정 아나운서였다. 방송을 할수록 차별이 느껴졌다. 방송 때 의자도 다르게 주더라”며 “부산 KBS에 내려갔을 때는 강수정이 얼짱 아나운서로 최고였다. 그에 반해 나는 얼굴도 안 예쁘고 방송을 잘하는 것도 아닌데 무엇으로 어필할 것이냐는 이야기까지 들었다”고 폭풍눈물을 쏟아내며 서운했던 심경을 고백했다.

또김보민은 기자 선배들에게 학벌로 인해 차별받은 사건을언급하며 주위를 안타깝게 했으며 딸의 서러운 과거 이야기들을 듣고 있던 김보민의 어머니는 많은 눈물을 보여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김보민의 어머니는 대학에서 교육심리학을 가르쳤던 교수로 밝혀졌다.

<사진=KBS 2TV ‘맘마미아’>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