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제철음식 '명태'...물고기 박사 황선도의 추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월 제철음식, 명태, 멸치머리엔 블랙박스가 있다'
▲멸치 머리엔 블랙박스가 있다
▲멸치 머리엔 블랙박스가 있다
해가 바뀌며 찾아온 1월을 맞아 1월 제철음식이 한 포털사이트의 주요 키워드로 떠올랐다. 이와 완련해 해당 사이트에서는 한라봉, 딸기, 우엉 등 다양한 음식과 함께 아귀, 명태, 도미, 삼치 등 다양한 생선이 추천되고 있다.

그런데 작년 출간된 <멸치머리엔 블랙박스가 있다>(황선도 지음, 부키 펴냄)에는 우리나라 주변 바다에 사는 생선들을 각 월별로 추천하고 있는데, 이에 따르면 1월 제철음식, 즉 1월의 생선은 명태다.

제사상에 오르며 살은 찌개로, 알과 내장은 젓갈로, 눈알은 안주로 쓰이고 있으며, 특히 게맛살의 진짜 주인공이 되고 있는 명태가 1월 제철음식의 으뜸이라는 것.

이 책에는 생태, 북어, 노가리 등 명태의 다양한 명칭의 유래와 함께 명태의 사촌이라 할수 있는 대구와 관련된 이야기, 그리고 현재 어획량이 크게 감소한 이야기 등이 담겨 있다.

한편 이 책에 따르면 아귀는 1월 제철음식이 아니라 2월 제철음식으로 꼽힌다.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