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을 수 없는 가족이라는 연

<959-7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족 간에 벌어지는 웃지 못할 이야기가 무대에 올라 가족애의 소중함을 일깨운다.

<959-7번지>는 959-7번지에 살고 있는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이다. 이 작품은 가족의 의미를 되물으며 어느새 서로에게 늘 부담스러운 존재로 전락한 가족의 모습을 솔직하게 그리고 있다.

끊을 수 없는 가족이라는 연

959-7번지에 사는 가족들은 소통의 부재 속에 지내면서도 늘 함께 할 수밖에 없는 가족이라는 끈을 이야기 한다. 자식들 성장기에는 '우리 집'이었지만, 이제 '엄마 집'이 되어버리기도 하고, 구성원 간 애증(愛憎)의 공간이 되기도 한다.

배우들은 때로는 지긋지긋하지만 각박한 세상 속 유일한 도피처가 돼 주는 우리네 가족의 한 단면을 얘기한다. 

2012년 초연돼 전라북도 무대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됐고, 2013년 전북연극제에서 우수상 및 연출상, 연기상을 수상했다. 

1월14일부터 26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소극장.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13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