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부담 원인 1위, '휴대폰 단말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통신비 부담의 가장 큰 원인이 휴대전화 단말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소비자연대 2일 발표한 소비자인식조사결과에 따르면 통신비 부담 원인으로 전체 소비자의 35.7%가 단말기 할부금을 꼽았다. 

이어 데이터요금 29.9%, 음성통화요금 25.2%, 콘텐츠 이용 4.1%, 문자요금 2.5%, 기본요금 2.1%의 순이었다. 

이에 대해 녹색소비자연대 측은 "단말기 가격의 증가는 1차적으로 가계에 경제적 부담을 주며 2차적으로는 불필요한 요금제 사용에 따른 손해를 야기한다"며 "다양한 가격대의 단말기를 유통해 소비자가 자신의 소비수준에 맞는 휴대폰을 구입하게 하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