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륭전자, 노조원 통보없이 '도망이사'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륭전자(현 렉스엘이앤지)가 노조원에게 통보없이 이사를 가 '도망이사'가 아니냐는 논란을 낳고 있다. 

기륭전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6년에 걸친 정규직화 투쟁 끝에 지난해 5월 복귀를 결정했다. 하지만 대기발령 상태로 급여도 받지 못한 채 출근만 하고 있던 수개월이 지났고 급기야 지난달 30일 회사가 아무런 사전통지 없이 이사를 가버린 상황을 맞게 됐다. 

'도망이사' 논란이 일자 최동열 기륭전자 회장은 "회사규모가 축소돼 예전 기륭사옥 옆 사무실로 이전했다"며 "(노조원들이)불법점거 하려는 것 같다. 지금은 회사가 너무 어렵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노조원에게 알리지 않고 회사를 옮긴 이유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 0%
  • 0%
  • 코스피 : 3090.01하락 2.6510:18 01/20
  • 코스닥 : 968.10상승 10.3510:18 01/20
  • 원달러 : 1101.70하락 1.210:18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0:18 01/20
  • 금 : 55.19상승 110:18 01/20
  • [머니S포토] 한정애 장관 후보자 청문회, '가덕도·탄소중립' 정책검증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한정애 장관 후보자 청문회, '가덕도·탄소중립' 정책검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