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겨울철 낙상보호엔 겨우살이·오가피 차가 좋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김없이 찾아오는 추운 겨울을 건강하게 이겨낼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2일 눈이 많이 오는 추운 겨울은 작은 충격에도 움츠려든 우리 몸이 손상을 입기 쉽기다며 전통약초 고문헌을 통해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을 소개했다.

이 자료에서는 추운 겨울에는 생활환경이 좋지 못하게 되면 저체온증 등이 발생하기 쉽고, 체온이 떨어지면 근육이나 혈관 수축으로 인해 혈액 순환 장애 등 여러 건강상의 위험요소가 증가하게 된다며, 겨울철 건강에 체온유지를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고 가벼운 운동을 통해 열을 생산하는 근육을 키우고, 충분한 영양분 섭취와 휴식으로 인체의 면역력을 높여줄 것을 조언했다.

그리고 이때 우리의 전통약초를 활용하면 더욱 좋다며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동의보감 등에는 체온을 유지하고 근육과 뼈를 튼튼하게 해주는 전통약초가 많이 있다며 겨우살이, 오가피, 모과, 뽕나무 가지 등구하기 쉽고 가정에서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약초를 언급했다.

그중 특히 겨우살이는 간장과 신장의 기운을 도우며 근육과 뼈를 튼튼하게 해주고, 오가피라는 약초 역시 근육과 뼈에 좋고 체온을 유지시켜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는 효능이 있어 낙상 등으로 손상받기 쉬운 몸을 보호해주는 역할을 해 겨울철에 어울린다고 추천했다.

농촌진흥청 약용작물과 한신희 박사는 “올해에 많은 눈과 추위로 몸과 마음이 얼어붙은 추운 겨울에 국민들이 가정에서 손쉽고 저렴한 비용으로 구입해 국민행복지수를 조금 올릴 수 있는 전통약초를 소개한다”며 “전통약초를 이용한 차는 의약품이 아닌 건강을 유지하는 보조요법으로 활용해야 하며, 오가피, 곡기생 등의 약초는 하루에 1∼2 잔 정도가 좋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23:59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23:59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23:59 12/07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23:59 12/07
  • 금 : 1798.00상승 15.623:59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