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전남본부, "바뀐 농지연금제도 고령농업인의 ‘희망’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지를 담보로 매월 생활비를 지급받는 농지연금사업의 관련법 규정이 대폭 개선되어 저소득 고령농업인의 노후생활 안정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한국농어촌공사 전남본부(본부장 김행윤)는 2일 사업시행 4년차인 올해부터 농지연금 담보농지 평가방법개선, 이자율 인하, 가입비 폐지 등 농지연금제도가 개선되면서 고령농업인의 실질적인 혜택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주요 개정내용은 지난 3년간 가장 건의가 많았던 담보농지 평가방법을 공시지가에서 가입자가 공시지가 또는 감정평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기존 가입자들의 경우도 불이익이 없도록 31일까지 주소지 농어촌공사 지사 안내를 통해 기존유지(공시지가) 또는 변경된 약정(감정평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고령농업인을 위한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담보농지가격의 2% 수준으로 부과되었던 가입비를 폐지하고, 대출이자도 4%에서 3%로 인하되어 농지연금가입자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전망했다.

전남본부는 농지연금제도 개선을 통해 농지연금 월평균지급액이 현재의 42만4000원에서 약 14% 증가한 48만4000원으로 인상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전국 기준 월평균지급액 개선내용 81만원 → 92만4000원)

농지연금사업은 연금을 받으면서 직접 농사를 짓거나 임대를 내줄 수도 있어, 연금 이외에 임대료 및 경영이양직불보조금을 추가로 받을 수 있는 혜택으로 작년 한해동안 420명의 고령농업인에게 17억원을 지급하는 등 광주전남지역 고령농업인의 소득 안정과 복지 향상기능을 수행해 오고 있다.

김행윤 본부장은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통해 고령농업인의 노후생활안정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며 “농지연금이 노후준비를 못한 고령 농업인들에게 새로운 희망의 등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농지연금사업의 가입대상은 부부 모두 65세 이상이고, 영농경력이 5년 이상이면서 소유농지의 총 면적이 3만㎡ 이하인 농업인이며, 신청 및 문의사항은 전국 어디서나 1577-7770으로 전화를 하거나, 한국농어촌공사 해당 시·군 지사에 문의하면 된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