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남일녀` 이하늬 노상방뇨...노상방뇨 부르는 '과민성 방광'이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하늬 노상방뇨, 과민성 방광'
▲여의도 IFC에서 열린 2014 S/S 서울패션위크 '장혁서&배승연' 패션쇼에서 참석한 이하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머니투데이 이동훈 기자)
▲여의도 IFC에서 열린 2014 S/S 서울패션위크 '장혁서&배승연' 패션쇼에서 참석한 이하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머니투데이 이동훈 기자)
지난 3일 첫방송된 MBC `사남일녀`에서 이하늬가 노상방뇨를 감행해 화제로 떠올랐다 .

이날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김재원과 함께 강원도 인제 솟탱이골을 찾은 이하늬는 화장실을 찾지 못해 애태우는 모습을 보였고, 결국 노상방뇨를 감행하게 되었다. 

한편 이렇게 소변을 참지 못하도록 하는 증상을 일컫는 말이 있다. 바로 과민성 방광. 

국제 요실금학회는 과민성 방광을 요로 감염이 없고 다른 명백한 질환이 없으면서 절박성 요실금(소변이 마려우면 참지 못하고 싸는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요절박(urinary urgency; 강하고 갑작스런 요의를 느끼면서 소변이 마려우면 참을 수 없는 증상)이 있으면서 빈뇨와 야간뇨(야간 수면 시간에 배뇨를 자주 하는 것)가 동반되는 경우로 정의한다. 

즉, 특별한 질병 없이 자주(하루 8번 이상) 참을 수 없을 정도의 매우 급작스러운 요의(오줌이 마려운 느낌)를 느끼고, 수면 중에도 자주 소변을 보는 질환인 것. 

실제 이하늬가 이에 해당하는지는 명확하지는 않지만, 과민성 방광의 원인에 과도한 수분 섭취도 있는 만큼 노상방뇨를 할 당시의 이하늬는 과민성 방광이었던 것은 충분히 개연성이 있다. 

한편 과민성 방광은 그 자체가 생명을 위협하지는 않지만 만성이 되면 환자의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려 사회 생활을 어렵게 할 수 있다. 

소변을 참을 수 없어 소변 횟수가 잦아지면서 수면 부족과 업무 능력 저하가 초래될 수 있고, 정신적으로는 우울증과 수치심을 유발하여 대인관계 기피 등 다양한 형태로 일상생활에 많은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