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RC F’ 세계최초 공개…그 모습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렉서스가 13일부터 24일까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4 북미국제오토쇼’에서 렉서스 RC F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프레스 컨퍼런스는 14일 오전 8시45분(현지시간 기준)에 코보센터의 렉서스 전시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렉서스 RC F는 렉서스가 개발한 엔진 중 가장 파워풀한 5.0리터 V8엔진이 장착됐으며, 450마력이 넘는 강렬한 퍼포먼스를 지원하기 위해 디자인 또한 고속 안전성에 최적화된 스타일을 갖추고 있다.

렉서스 ‘RC F’ 세계최초 공개…그 모습은?
렉서스 RC F의 디자인은 지난 11월 도쿄모터쇼에서 공개된 뉴 RC 쿠페를 기반으로 한다. 넓은 휠과 타이어, 액티브한 리어 윙, 에어스쿱, 쿨링덕트와 탄소섬유 컴포넌트는 각각 ‘기능적인 아름다움’으로 렉서스가 표현하고자 하는 것을 전달하고 있다.

렉서스 RC F의 수석 엔지니어 유키히코 야구치는 “후드 안의 독특한 공기 출구와 전면 휀더의 뒷부분은 엔진 냉각과 안정성, 핸들링을 최적화하기 위해 디자인됐으며, 다이내믹한 주행에 대한 기대를 직접적으로 전달하는 공격적인 모습을 창조했다”고 디자인을 설명했다.

렉서스 ‘RC F’ 세계최초 공개…그 모습은?
와관은 렉서스 고유의 스핀들 그릴이 가장 눈에 띈다. 보닛부터 아래 입술까지 매쉬모양의 그릴 안에 하나의 ‘F’ 패턴을 포함하고 있다. 보닛은 RC의 그것보다 더 높을 뿐 아니라 F 모델에 걸맞게 파워풀한 나팔형의 측면을 완성하는데 도움을 줬다.

전면 휀더 뒷부분의 공기출구는 측면 문틀 연장선과 연결되어 L 자 모양을 만들고, 후면에 잔뜩 쌓인 사다리꼴의 4개의 배출관은 공격성을 더한다. RC F는 렉서스 슈퍼카 LFA의 디자인 요소를 채택했다. 엑티브 리어윙은 정지 시 쿠페의 라인을 강화하기 위해 80km/h에서 데크로부터 펼쳐지고 40km/h의 속도에서는 접힌다.

렉서스 ‘RC F’ 세계최초 공개…그 모습은?
조종석처럼 보이는 매력적인 RC F의 인테리어는 공격적인 외관을 닮았다. 계기판, 스티어링 휠, 시트, 장식, 페달 모두 독특하다.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4가지의 선택 가능한 주행 모드에 따라 바뀌는 중앙 다이얼이 중심을 이룬다. 디스플레이의 색과 텍스트의 크기도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RC F는 탑승자의 편안함을 우선으로 해 패들 기어 쉬프트를 최적의 위치에 배치하고, 렉서스 최초로 횡단면이 타원형인 굵은 그립의 스티어링 휠을 채택했다. 또한 ‘F’ 문양이 새겨진 헤드레스트를 포함하는 새로운 하이백시트는 디자인과 기능면에서 딱 맞는 운동복을 연상시킨다. 브레이크 안의 새로운 L 모양의 고무 슬릿이 눈에 띄며 엑셀 페달은 형태와 기능이 향상된 발 그립을 제공함으로써 형태와 기능이 조화를 이룬다.
렉서스 ‘RC F’ 세계최초 공개…그 모습은?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