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농대, 항산화 물질 풍부한 붉은 배추(홍배추)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색과 맛, 영양소 3박자를 모두 갖춘 붉은색 채소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국립한국농수산대학(총장 남양호, 이하 한농대)은 최근 채소학과 이관호 교수가 개발해 특허등록(2013년 4월)을 마친 홍배추 육종 관련 기술을 우리종묘(주)에 이전하고 홍배추 상품화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홍배추(제공=농림축산식품부 보도자료)
▲홍배추(제공=농림축산식품부 보도자료)
홍배추란 이 교수가 앞서 특허등록을 마친 홍쌈추(2008년 12월)의 원리를 그대로 적용해 만든 새로운 종류의 배추로 모양은 일반배추와 똑같지만, 잎의 색깔이 붉은색을 띠고 있다.

이 교수가 개발한 붉은색 채소(홍배추, 홍쌈추)는 겉으로 보이는 색뿐만 아니라 입으로 느끼는 식감과 함유한 영양소도 차이가 있다.

두 채소 모두 즙이 많아 우리 몸에 흡수가 빠르고 씹었을 때 단맛을 느낄 수 있으며, 영양소 조사결과 홍배추와 홍쌈추에는 칼슘과 철분 양이 일반채소보다 높았으며, 항산화물질인 베타카로틴과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비타민 B와 항암 효소인 아스코르브산의 함량도 높았고, 중금속 배출에 효과가 있는 아연과 마그네슘의 성분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홍배추와 홍쌈추는 온도관리만 잘 해주면 계절과 관계없이 수확할 수 있는 기능성 채소로 일반 농가의 새로운 소득작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홍쌈추의 경우 일부 시․군에서 직접 관심을 두고 재배 및 보급에 나서고 있어 앞으로의 시장 전망이 밝은 편.

이관호 교수는 “현재 홍배추나 홍쌈추를 만들던 방법을 케일, 청경채 등에도 적용해 새로운 품종을 연구하고 있다”며, "붉은색 채소들이 앞으로 국민 식생활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우리나라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 창출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815.20상승 55.3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