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대피소 산악회 독점 사라진다...성수기 추첨제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지리산, 설악산 등 주요 국립공원 대피소와 야영장에 대한 예약시스템을 오는 2월 3일부터 전면 개편한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피소 이용자의 경우, 여름 성수기에 한해 사전 신청 이후 추첨제로 변경되며 그 외의 기간 및 야영장은 사전 신청 예약시스템이 바뀌게 된다.

또 예약자들이 예약을 취소할 경우 후순위로 처리될 수 있는 대기자 숫자도 정원의 10%까지 늘어난다. 변경된 사전 신청은 이용하고 싶은 날짜를 기준으로 한 달에 2회 보름 단위로 예약시스템이 열리면 등록하면 된다.

예를 틀어 이용 날짜가 매월 1일부터 15일 사이이면 전월 16일부터 말일까지, 이용 날짜가 매월 16일부터 말일 사이이면 당월 1일부터 15일까지 사전 신청 예약을 공단 홈페이지(http://www.knps.or.kr) '국립공원 예약‘ 메뉴를 통해 진행하면 된다.

예약시스템이 적용되는 대피소는 지리산 6개소, 설악산 4개소, 덕유산 1개소 등이며, 야영장은 지리산 뱀사골, 태안해안 학암포 야영장 등 18개소다.

공단은 이번 예약시스템이 최근 2년간 300여 건의 관련 민원을 분석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쳐 개발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여름 성수기 대피소 추첨제 도입은 치열한 경쟁에 따른 조기 예약만료, 산악회와 같은 특정단체의 독점 사용 등 공평성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단 녹색탐방부 김종희 부장은 “이번 예약시스템 개편은 국민 모두가 행복해 지는 정부 3.0의 기조에 맞춰 이뤄졌다”며 “이용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대피소, 야영장을 편하고 공평하게 예약할 수 있도록 이용자 입장에서 맞춤정보를 제공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야영이나 등산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국립공원 대피소와 야영장의 이용객 수요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피소 이용객은 14만 명, 야영장 이용객은 53만 명으로 2010년 28만 명에서 4년 만에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 0%
  • 0%
  • 코스피 : 3291.32상승 15.1311:42 06/24
  • 코스닥 : 1012.45하락 4.0111:42 06/24
  • 원달러 : 1135.50하락 2.211:42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1:42 06/24
  • 금 : 73.43상승 0.9111:42 06/24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