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차기 회장 권오준·정동화 2파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 차기 회장이 이르면 16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차기 회장 후보는 권오준 포스코 기술총괄 사장과 정동화 포스코건설 부회장 2명으로 압축됐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이르면 이날 중으로 권오준 사장과 정동화 부회장에 대해 면접을 진행한다.

포스코는 전날 임시이사회를 열고 최고경영자(CEO) 후보 추천위원회를 구성하고 권 사장과 정 부회장을 포함한 차기 회장 후보 5명을 공개했다. 이후 이들에 대한 면접을 진행, 후보를 두명으로 압축했다.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캐나다 윈저대와 미국 피츠버그대에서 각각 금속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은 권오준 사장은 포스코의 최고기술책임자(CTO)로 국제철강업계에서 알아주는 기술 전문가다. 1986년 포스코에 입사해 기술연구소장, 포항산업과학연구원장을 거쳐 2012년부터 기술총괄 사장을 맡고 있다. 경영수업을 받은 적이 없고 차기 회장으로 한 번도 거론된 적이 없어 다소 의외라는 평가도 나온다.

정동화 부회장은 한양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1976년 포스코에 입사했다. 포항제철소 설비기술부장과 광양제철소 부소장을 거쳐 2009년 포스코건설 사장에 취임했고 2012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포스코건설을 건설업계 ‘빅5’로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23:59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23:59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23:59 06/17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23:59 06/17
  • 금 : 72.35하락 0.4323:59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