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 화폐증가액 사상 첫 9조원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5만원권 증가 요인으로 한국은행의 발행 화폐 증가액이 사상 처음으로 9조원대에 달했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화폐 발행 잔액은 63조3659억원으로, 1년 전보다 9조315억원(16.6%)이 늘었다. 발행 화폐 증가액이 9조원대에 달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 최대치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9년의 6조6393억원이며 두번째는 글로벌 금융위기의 극복을 위해 유동성을 크게 늘린 2009년의 6조5879억원이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3년간 연도별 증가액은 2010년 5조9609억원, 2011년 5조3504억원, 2012년 5조6768억원 등 5조원대였다.

▲자료사진 = 머니투데이 DB
▲자료사진 = 머니투데이 DB

지난해 발행 화폐 증가율도 16.6%에 달했다. 위기 상황이던 지난 2009년(21.4%) 이후 4년만의 최고치다.

금융위기 이후 연도별 증가율은 2010년 16.0%, 2011년 12.4%, 2012년 11.7% 등으로 낮아졌다.

이처럼 발행 화폐가 크게 늘어난 것은 5만원권의 증가 때문이다. 작년 말 현재 5만원권 발행잔액은 40조6812억원으로 1년 전보다 7조9147억원(24.2%)이 늘었다.

5만원권의 수요 증가를 둘러싸고는 정부가 지하경제 양성화에 강한 의지를 보이면서 세금 탈루 등 지하경제 수요가 오히려 발생한 때문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지만 정확한 원인 분석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증가율로 보면 5000원권(발행잔액 1조1848억원)이 8.0%(877억원)로 2번째를 차지했고 1만원권(17조8781억원)은 5.4%(9121억원)로 3번째였다.
 

  • 0%
  • 0%
  • 코스피 : 3264.58상승 23.7914:10 06/22
  • 코스닥 : 1012.73상승 1.7414:10 06/22
  • 원달러 : 1133.10하락 1.614:1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4:10 06/22
  • 금 : 71.79상승 0.8114:10 06/22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합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손 잡은 이준석 대표와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