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뚝섬 110층 빌딩 건립 사실상 포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 뚝섬 110층 빌딩 건립 사실상 포기
현대자동차그룹이 뚝섬에 110층 초고층빌딩을 건립하려던 계획을 사실상 포기했다는 소식이다. 서울시의 규제가 원인이 된 것으로 파악된다.

현대차는 지난 2006년부터 서울수동 뚝섬 옛 삼표터미널 부지에 2조원을 투자해 110층 규모의 '글로벌비즈니스센터'를 짓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이 프로젝트가 진행돼 신사옥을 지을 경우 2만명의 고용 효과를 내고 생산유발 효과는 2조~4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었다.

하지만 각종 규제로 8년 가까이 빌딩 건립이 지연되고 사업건도 바뀌면서 현대차는 다른 부지를 알아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초고층 건축관리 기준'을 마련해 50층·200m 이초고층빌딩은 도심과 부도심에만 지을 수 있도록 했다. 뚝섬은 이에 해당하지 않아 고층건물을 지을 수 없다.
 

  • 0%
  • 0%
  • 코스피 : 3282.66상승 6.4715:02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5:02 06/24
  • 원달러 : 1135.20하락 2.515:02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5:02 06/24
  • 금 : 73.43상승 0.9115:02 06/24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