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청년고용확대 강도 높게 추진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경호 기획재정부 1차관(사진 = 뉴스1 안은나 기자)
▲추경호 기획재정부 1차관(사진 = 뉴스1 안은나 기자)
정부가 청년고용확대 정책을 강하게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추경호 기획재정부 1차관은 16일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청년고용 작업반' 회의를 열고 "정부는 앞으로 청년고용률 제고를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핵심 의제로 설정해 강도 높고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 차관은 "우선 올해 1∼2월 중 청년들이 교육·취업·직업유지 등을 단계별로 이행하면서 어느 지점에서 가장 큰 애로를 겪고 있는지, 청년층의 고용 어려움은 왜 일어나는지 등 그 현상에 관해 현장 실태조사를 심층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전문가와 청년, 기업, 인사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현장 실태조사를 벌인 뒤 진단 내용을 바탕으로 청년 고용 확대 정책을 수립·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15∼29세 청년층 고용률이 역대 최저치인 39.7%를 기록하면서 위기의식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추 차관은 "정부가 최근의 청년고용 증가 흐름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여건 개선에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청년고용 작업반 회의는 앞으로 격주로 개최될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고용노동부와 교육부, 중소기업청, 청년위원회 등 정부 관계자와 민간 전문가들이 모여 청년 고용 확대 관련 정책을 기획·발표하고 종합 조정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와 함께 올해 말 관련법률 제정 등 일·학습 병행제 기반을 마련하고 국가직무능력표준 개발·보급 등을 통해 '스펙초월' 채용 문화를 확산시킨다는 방침이다. 취업경험자 및 재직자의 대학 특별전형을 확대해 '선(先)취업 후(後)진학'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올해 1000억원 규모의 청년창업펀드를 조성하고 오프라인 창조경제타운, 재도전지원센터 운영 등을 통해 창업도 독려할 계획이다. K-Move센터 설치 확대와 해외취업·인턴·봉사 관련 통합 정보망 운영 등 해외취업 촉진도 병행한다.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3 06/24
  • 금 : 73.73상승 0.3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