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B, 1년간 신용정보보호 서비스 무료 제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억여건의 정보유출 사고 원인을 제공한 신용평가사 코리아크레딧뷰로(KCB)가 모든 피해 고객에게 1년간 무료로 신용정보보호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KCB는 최근 금융감독원에 1억여건 정보 유출의 피해자가 자사에 신청하면 무조건 1년간 무료로 신용정보 보호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카드사와 제휴해 판매하는 월 900원짜리 상품뿐만 아니라 KCB가 자체 판매하는 1만8000원짜리 상품까지 모두 무상 제공하게 된다. 카드사로부터 정보 유출을 통보받는 고객은 누구나 신청하면 무료로 혜택을 볼 수 있다.

이는 최수현 금감원장이 정보유출 고객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보상 방안을 포함해 구제책을 금융사에 마련하라고 강하게 촉구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검찰은 KCB 직원이 KB국민카드 5300만건, 롯데카드 2600만건, NH농협카드 2500만건의 고객정보를 유출했다고 발표했다.

빠져나간 정보가 모두 1억400만건에 달해 금융기관 개인정보 유출 사고로는 사상 최대 규모다. 이들 3개 카드사 회원을 합치면 2400만명인데 고객 중복을 빼면 1600만~1700만명이 가입자다. 이들 대부분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