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정보유출 확인 가능해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상 최악의 카드사 정보유출 사태와 관련 소비자들이 본인 피해여부를 직접 확인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 16일 KB국민카드, 롯데카드, 농협카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유출된 고객정보 확인을 끝낸 것으로 알려졌다.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가 확정된 것이다.

이에 따라 카드사들은 준비 작업을 거쳐 이날 오후 늦게부터 고객 통보를 시작할 계획이다. 전체 유출 피해자가 모두 통보를 받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바로 통보가 가능한 소비자에게는 이날 오후부터 피해사실을 알리기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국민카드 회원은 945만명, 롯데카드는 804만명, 농협은행은 682만명이다. 단순 수치만 합산하면 2431만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이들 카드사에 중복된 회원을 빼면 1600만~1700만명이 가입자다.

검찰은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직원이 국민카드 5300만건, 롯데카드 2600만건, 농협은행 2500만건 등 1억400만건의 고객 정보를 유출했다고 발표했다. 이를 고려하면 최소 1000만명, 최대 1700만명의 정보가 빠져나간 것으로 금융권은 추정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