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자동차보험 불법중개 검찰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사진 = 류승희 기자)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사진 = 류승희 기자)
새마을금고가 자동차보험을 불법으로 중개했다가 검찰에 고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을 새마을금고가 지난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보험대리점과 계역을 맺고 자동차보험을 판매해 적발됐다.

금감원은 지난해 보험대리점을 조사하는정에서 이러한 사실을 밝혀내고 검찰에 보험업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새마을금고는 특히 운전자공제에 가입하려는 사람들을 보험대리점으로 연결해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을 가입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를 통해 15여억원의 수수료 수입을 올렸다.

현재 새마을금고 감독부처인 안전행정부도 불법영업 사실을 통보받아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새마을금고는 고객의 정보만 제공했을 뿐 실제 계약 체결은 제휴업체의 설계사들이 업무를 전담했다는 입장이다.
 

  • 0%
  • 0%
  • 코스피 : 3237.21하락 17.2113:26 07/26
  • 코스닥 : 1053.26하락 2.2413:26 07/26
  • 원달러 : 1152.60상승 1.813:26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3:26 07/26
  • 금 : 72.25상승 0.8213:26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