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신용공여한도 초과로 2억 과징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흥국생명, 신용공여한도 초과로 2억 과징금
흥국생명이 동일법인의 신용공여한도를 넘어선 사채를 보유해 금융감독당국으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흥국생명은 지난 2013년 10월14일부터 11월8일까지 흥국생명의 계열사거래 등 내부통제에 대해 부문검사를 실시한 결과, 특별계정의 동일법인 신용공여한도 초과 사실을 적발했다.

흥국생명은 지난해 7~8월 사이 특별계정인 퇴직연금계정의 자산을 운영하면서 A사가 발행한 200억원 규모의 사모사채를 보유했다. 이는 동일법인에 대한 신용공여한도인 116억원을 초과한 것으로 과징금 부과 대상이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자체 감사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혀내고 관련 직원에 대해 경고조치를 내렸다.

이에 과징금 규모가 2억1000만원으로 줄어들었다.
 

  • 0%
  • 0%
  • 코스피 : 3206.83하락 35.8214:16 07/30
  • 코스닥 : 1030.42하락 13.7114:16 07/30
  • 원달러 : 1148.70상승 2.214:16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4:16 07/30
  • 금 : 73.68상승 0.8614:16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