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 AI, 고병원성 판정 가능성 높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북 고창 AI, 고병원성 판정 가능성 높다

 
전북 고창의 한 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증세가 발생해 농림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6일 전북 고창 소재 종오리 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축이 고성으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17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날 "검역본부에서 1차로 검사한 결과, H5N1형으로 밝혀졌으며 17일 오후 고병원성 여부가 최종 판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16일 신고 당시 해당 농장에서는 종오리들의 자연폐사가 잇따랐고 산란율이 급감하는 등 AI로 의심되는 증상들이 곳곳에서 발견됐다.

AI(조류 인플루엔자)는 닭, 오리 등 조류에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으로, 고병원성 AI의 경우 가축의 폐사율이 높아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분류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