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카드 비밀번호·CVC 정보 유출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찬우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금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금융회사 고객정보보호 정상화 TF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 뉴스1 박정호 기자)
▲정찬우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금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금융회사 고객정보보호 정상화 TF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 뉴스1 박정호 기자)
최근 개인정보 유출 논란을 빚은 카드 3사에서 신용카드 비밀번호와 CVC값 등은 유출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금융위원회는 17일 개인정보 유출 재발방지를 위한 테스크포스(TF) 1차 회의에서 유출된 정보내용 중 신용카드 비밀번호, CVC값 등은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금융권에서는 유출된 정보의 범위에 따라 위조카드 복제나 허위결제 등 2차 피해를 우려해 왔다.

금융당국은 또 정보가 유출된 실제 고객의 수도 탈회자, 사망자, 기업회원 등을 제외하면 당초 검찰발표 숫자보다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검찰은 당초 KB국민카드 5300만건, 롯데카드 2600만건, NH카드 2500만건 등 총 1억400만건의 정보가 유출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카드사들은 유출된 개인정보의 항목, 경위, 시점 등을 신속하게 확정짓고 정보유출 고객에게 유출 사실을 통보할 예정이다. 이날부터 각 카드사별 홈페이지를 통해 유출정보 조회가 가능하도록 하고 SMS, 전화, 이메일 등을 통한 개별통보도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카드사들은 특히 회원 동의를 받아 신용카드 재발급, 일정기간 동안 결제내역 통보서비스 무료 제공, 개인정보 마케팅 활용정지 요청 등으로 정보유출을 통한 2차 피해를 최대한 차단키로 했다.

또 이날부터 카드사별 피해 접수 콜센터 및 피해대책반을 24시간 운영하고 금감원 정보유출감시센터와 핫라인을 구축, 정보유출로 인한 피해발생시 즉각 대응키로 했다.

한편 이날 TF에서 금융사가 개인정보 유출 등 금융사고를 발생할 경우 최고경영자(CEO)에 책임을 묻는 내용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찬우 금융위 부위원장은 "유사사례 재발방지를 위한 근본적이고 구체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특히 금융사고를 겪으면서 여러차례 지적되고 있는 내부통제와 CEO 책임문제 등을 잘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3280.81상승 4.6809:46 08/06
  • 코스닥 : 1060.35상승 0.8109:46 08/06
  • 원달러 : 1142.40하락 1.309:46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09:46 08/06
  • 금 : 68.80하락 2.5709:46 08/06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