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귀성은 30일 오전, 귀경은 31일 오후에 혼잡 심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 = 뉴스1 DB
▲자료사진 = 뉴스1 DB
이번 설 귀성길은 설 하루 전인 30일 오전에, 귀경길은 설날인 31일 오후에 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전망이다.

21일 국토교통부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인 2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닷새간 2769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르면 1일 평균 이동 인원은 554만명이며, 설 당일에는 최대 662만명이 이동할 전망이다.

또한 한국교통연구원이 전국 9000여가구를 상대로 실시한 교통수요조사에 따르면 귀성 교통량은 30일에 절반 넘는 57.3%가 집중되고 귀경 때는 31일(39.5%)과 2월1일(41.4%)에 교통량이 많아질 전망이다.

시간대별로 귀성 때는 설 전날인 30일 오전에 출발하겠다고 답한 사람이 40.6%로 가장 많았다.

귀경 때는 설날인 31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이 32.9%였으며 다음날인 2월 1일 오후 출발도 27.4%로 나타났다.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