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비밀번호 ‘123456’…뚫려도 할말없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악의 비밀번호(스플래시데이터 제공)© News1
↑최악의 비밀번호(스플래시데이터 제공)© News1

 
사상 초유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으로 보안인식이 전국민적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최악의 비밀번호’가 공개됐다.

금융계좌나 인터넷 사이트에서 자주 사용되는 '최악의 비밀번호 1위'는 ‘123456’로 드러났다.

20일 비밀번호 관리 솔루션 전문회사 스플래시데이터(splashdata)에 따르면 최악의 비밀 번호 1위는 123456으로 나타났다.

스플래시데이터가 2013년 최악의 비밀번호 25개 목록을 조사한 결과 123456은 2년 연속 1위를 지켜왔던 ‘password’를 밀어냈다.

12346의 뒤를 잇는 2위는 ‘password’였으며 12345678, qwerty, abc123, 123456789, 111111, 1234567, iloveyou, abobe12 등이 10위권 안에 들었다.

한편 모건 슬레인 스플래시데이터 대표는 “새 비밀번호를 설정하는 데는 많은 시간이 들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암호는 짐작하기 어려운 것으로 선택하고 사이트마다 암호를 다르게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78.58하락 1.811:27 08/05
  • 코스닥 : 1057.55상승 9.6211:27 08/05
  • 원달러 : 1143.60보합 011:27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1:27 08/05
  • 금 : 71.37하락 0.5111:27 08/05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각오 밝히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출범 1주년 맞이한 개보위, 윤종인 위원장 직원 소통의날 가져..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각오 밝히는 김기현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