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번아웃 신드롬, 회사생활 잘하다가도 갑자기 발생할수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번아웃 신드롬, 우울증
▲제공=이미지투데이
▲제공=이미지투데이
가화만사성이라고 하지만, 별을 보고 출근하고 별을 보고 퇴근하는 직장인들에게는 회사에서의 일과가 인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맞다고 해야할 것이다. 

이에 현대인들이 앓는 대부분의 질병이 스트레스와 관련이 있다며, 이를 관리할 것을 조언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직장인 번아웃 신드롬이 한 포털사이트의 주요 키워드로 떠올랐다. 

직장인 번아웃 신드롬(Burnout syndrom)이란 한가지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신체적, 정신적인 피로로 무기력증과 자기혐오, 직무 거부 등에 빠지는 현상을 말한다.

미국의 정신분석학자 H. 프뤼덴버그가 자신이 치료하던 간호사를 통해 찾아낸 이후 심리학적 용어로 자리잡았다.

번아웃이란 극도의 피로와 완전연소라는 뜻을 가진 단어. 

이에 야근, 특근 등 과중한 업무에 시달려 몸이 이를 버티지 못하는 경우나 직장일에 보람을 갖고 일했지만 어느 순간 한계를 넘어 업무를 수행하게 되었을 경우 나타나게 된다고 풀이된다. 

따라서 '연소 증후군', '탈진 증후군' 등으로도 불리는데, 심할 경우 자기혐오에 이어 자살을 실행할 수도 있다고도 한다. 

한편 전문가는 직장인 번아웃 신드롬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취미생활 등을 갖고 심리적 여유를 찾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더불어 직장인 번아웃 신드롬은 최악의 형태로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그 증상 어떤 단계에 있든지 업무능력의 하락을 수반하기 때문에 회사차원에서 SMT(Stress Management Training)과 같은 프로그램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83.19하락 20.2711:27 08/10
  • 코스닥 : 823.93하락 9.7211:27 08/10
  • 원달러 : 1308.10상승 3.511:27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27 08/10
  • 금 : 1812.30상승 7.111:27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