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직원 사칭 ‘보이스피싱’ 일당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협 직원을 사칭해 돈을 빼돌린 보이시피싱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고객의 대출금 정보를 정확히 파안하고 이를 범죄에 활용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23일 ‘기존 대출을 저금리로 바꿔주겠다’고 속여 65명에게서 4억1000만 원을 가로챈 보이스피싱 조직의 인출 및 송금책 김모씨(40) 등 9명을 구속했다. 또한 정모씨(20)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일당은 지난해 10월부터 피해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농협 고객관리실 ○○○ 대리”라고 접근한 뒤 “연이자 5%대로 대출해 줄 테니 기존 대출금을 송금해 상환하라”고 속이는 등의 수법을 이용했다.

이들은 피해자들이 기존에 제2금융권에서 대출한 금액을 정확히 알고 거짓 대출 상품을 안내하는 등 유출된 개인정보를 활용한 정황을 보였다.

이에 경찰은 최근 발생한 카드 3사의 사상 초유의 고객정보 유출사건과 관련이 있는지 여부를 수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