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2013년 영업이익 396억…전년比 9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림산업은 23일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2013년 IFRS 연결기준 매출액 9조8469억원과 영업이익 396억원, 당기순손실 103억원이 예상된다고 공시했다.

전년대비 매출액은 4%, 영업이익은 92% 감소한 수치다. 2013년 4분기 기준으로는 연결기준 매출액이 2조4393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9%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196억원 적자전환했다.

4분기 총 5359억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했다. 이 중 사우디의 쇼와이바발전소와 사다라 석유화학 플랜트, 쿠웨이트의 LPG가스 플랜트 등 3개 적자현장에서 발생한 추가비용이 4427억원으로 전체의 83%를 차지한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4분기에 발생한 추가비용 가운데 1323억원은 공사 준공 시까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손실액을 공사손실충당금으로 4분기에 앞당겨 반영한 것”이라며 “원가율이 악화된 대부분의 현장이 금년 내에 종료되고, 작년 신규 수주한 해외 프로젝트의 평균 원가율이 88%대로 예년에 비해 양호하기 때문에 올해부터는 실적이 정상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림산업은 향후 이러한 외부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내부 프로세스를 더욱 강화하고 시공 및 기자재업체 선정 기준을 강화해 내실 경영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해외 건설부문의 실적악화에도 불구하고 유화부문 영업이익은 PB사업의 호조로 전년대비 103% 증가한 811억원을 달성했다. 연결종속법인인 대림자동차, 대림C&S, 오라관광 등의 영업이익 또한 크게 증가해 건설부문의 손실을 상당부분 상쇄할 수 있었다.

대림산업은 또한 4분기에 시장의 예상을 넘어선 손실을 보였음에도 재무적으로는 여전히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2012년 말 123.8%에서 2013년 말 121.3%로 개선됐으며, 2013년 말 보유현금이 1조4800억원에 순차입금은 1421억원에 불과해 대형 건설사 중 가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보이고 있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23:59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23:59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23:59 04/13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23:59 04/13
  • 금 : 61.58상승 0.4823:59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